검색검색

뉴스

게시판 상세
SUBJECT [넥슨 서든어택] 울산 큐센, 이성근 세이브 덕에 1세트 선취!
WRITER (주)큐센 (ip:)
  • DATE 2016-12-26 03:24:34
  • VOTE 추천하기
  • HIT 33
GRADE 0점


◆넥슨 서든어택 챔피언스 리그 2016 윈터 일반부 결승
▶제닉스스톰 0-1 울산 큐센
1세트 제닉스스톰 5 < 드래곤로드 > 승 6 울산 큐센

울산 큐센이 골든 라운드 이성근의 1대2 세이브로 제닉스스톰을 꺾고 기선을 제압했다.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서든어택 챔피언스 리그 2016 윈터 일반부 결승전 1세트에서 골든 라운드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를 따냈다.

첫 라운드에서는 제닉스스톰의 정현섭과 임준영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였다. 정현섭이 계단으로 치고 올라갔고 임준영이 백업을 해주면서 순식간에 세 명을 제압한 것. 이후 스나이퍼들이 남은 선수들을 정리하면서 제닉스스톰 특유의 팀워크를 잘 보여줬다.

그러나 2라운드부터는 울산 큐센의 스나이퍼 라인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순식간에 승부가 역전됐다. 울산 큐센은 경기를 빠르게 끝내겠다는 생각으로 시종일관 공격적인 오더를 선보였다.

울산 큐센은 폭을 일찍 설치하는 작전으로 전반전에서 순식간에 네 라운드를 가져갔다. 특히 스나이퍼 라인이 힘을 내기 시작하면서 울산 큐센은 전반전을 4대1로 앞선 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위기의 순간에서 제닉스스톰을 살린 것은 정현섭이었다. 후반전으로 들어 오자 정현섭은 광장과 옥상을 가리지 않고 미친듯한 돌격 모드를 보여줬다. 또한 스나이퍼 이원상이 뒤를 든든히 받쳐주면서 후반전에서 순식간에 세 라운드를 가져가 동점을 만들었다.

중요한 순간 제닉스스톰의 김성태가 3킬로 라운드 스코어를 역전 시키면서 제닉스스톰이 먼저 세트 포인트를 가져갔다. 하지만 울산 큐센 역시 문학준이 1대2 세이브에 성공, 1세트부터 두 팀은 골든 라운드 승부를 펼쳤다.

골든 라운드에서는 시작부터 문학준이 이원상을 빈사상태로 만들면서 울산 큐센이 유리하게 시작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김성태가 2킬로 남은 선수 숫자를 뒤집으면서 다시 상황은 역전됐다.

제닉스스톰은 스나이퍼 두 명이 남았고 울산 큐센은 이성근 혼자 남은 상황. 이성근은 폭탄을 설치한 뒤 기지를 발휘했고 결국 스나이퍼 두 명을 모두 끊어내면서 팀 승리를 마무리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FILE
PW *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